목디스크탈출증

불룩 튀어나온 디스크(bulging disc)라는 용어는 디스크탈출증(herniated disc)과 같은 의미로 종종 잘못 사용되기도 합니다.
불룩 튀어나온 디스크는 디스크가 섬유륜의 파괴는 없이 척추 후면을 연결한 선을 지나서 뒤로 불룩하게 튀어나온 경우이고, 디스크탈출증은 추간판을 둘러 싸고 있는 섬유륜이 파괴되어 디스크 수핵이 누출된 경우를 말합니다.
나이가 들면서 불룩 튀어나온 디스크가 디스크탈출증보다 더 많이 발생합니다.

디스크가 불룩하게 튀어나온 경우에 목의 통증 보다는 어깨 또는 상지에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주위의 척추신경들을 압박하여 찌릿찌릿하고 감각이 둔해지고 손가락이나 상지, 어깨에 힘이 빠지는 경우가 생깁니다.
평소에 쉽게 들었던 물건을 들기가 어려워지고 아픈 쪽이 안 아픈 쪽 보다 힘이 없음을 느끼게 됩니다. 손을 머리에 올리면 통증이 줄어들어서 외래에 손을 올리고 오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목 MRI 사진을 보면 노란 점선들 부분인 디스크 탈출 부위를 알 수 있으며 저렇게 돌출된 디스크에 의해 척추 신경이 눌리게 되어 방사통과 저림증이 발생하게 됩니다.

주요 증상

오래 앉아 있거나 고개를 숙이고 작업을 하면 목에서부터 팔꿈지, 심하면 손가락까지 날카로운 통증이나 저림증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그림처럼 신경이 눌린 부위에 따라 증상이 나타납니다.
간혹 목의 문제로 인하여 하지까지 힘이 빠지거나 대소변 장애가 나타날 수도 있으니 하지에 주 증상들이 나타나더라도 목에서 기인될 가능성을 꼭 염두에 둬야합니다.

치료

1. 일단 약물요법, 물리치료, 도수치료, 경막외 스테로이드 주입술과 같은 신경블록 등을 시행해 볼 수는 있는데 저를 방문한 환자분들의 경우에는 다른 병원들에서 많은 주사치료를 받으시는 분들이기 때문에 바로 더욱 적극적인 치료를 시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경막외조영술 사진들에서처럼 실제로 협착이 있는 부위로는 주입약물을 효과적으로 보낼 수가 없고 문제가 없는 부위로만 주입약제가 퍼질 수가 있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하천에서 뻥 뚫린 쪽으로 대부분 물이 흐르고 심하게 막힌 부분에는 물이 흐르지 않기에 그곳에 물을 대야 할 경우에는 양수기를 사용해야 하는 이치나 마찬가지 이치입니다.

2. 이러한 경우에는 문제가 있는 디스크탈출 부위에 약을 보내기 위해서는 특수한 타테터를 사용하여 정확하게 도달하고 카테터를 위치시킨 후 2~3일간 다양한 약물을 주사해서 치료합니다. 1번 설명에서 양수기를 사용해서 물을 대는 원리와 같은 의미의 치료입니다.
따라서 정확하게 문제가 있는 디스크 탈출 부위에 약물을 주입할 수 있기 때문에 치료효과가 좋으나 치료 비용이 더 비싸다는 문제도 있습니다.

모든 시술법들에 대해서는 시술 전 시술 동의서를 받으며 시술에 대한 추가적인 설명을 드립니다.